외교통상부 국문 게시판
제목 이라크 남부 바스라 유전개발권 획득
이름 주일본대사관
첨부파일

한-이라크 정상, 35억달러 SOC건설 연계 MOU 서명

우리나라가 이라크 남부 거대 유전지대인 바스라 지역의 유전개발에 참여하게 됐다.

이명박 대통령은 24일 잘랄 탈라바니 이라크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이라크 남부 바스라 지역 유전 개발과 SOC건설을 연계하는 35억5000만 달러 규모의 자원개발 패키지 사업을 추진키로 합의,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양국은 장관급 실무 협상단을 구성해 즉각 협상을 추진, 내년 상반기까지 본계약을 체결키로 했다. 



이명박 대통령과 탈라바니 이라크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청와대>

바스라 지역은 이라크 최대 원유 수출항으로 세계 3위의 석유 부존국인 이라크 남부의 핵심 유전지역이며 이라크 산유량 대부분이 생산되고 있다. 이번 양국 정상의 합의에 따라 우리나라는 바스라 지역의 유전개발권을 취득할 수 있게 됐고, 이라크의 발전소 건설을 포함한 주요 SOC건설에 참여하게 된다.

이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이라크 중남부 지역 유전과 가스전 개발 입찰과정 등에 우리 기업의 참여를 위한 이라크 정부 차원의 협력과 특히 쿠르드 지역 개발에 대한 중앙정부의 협력을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또 이라크가 추진하고 있는 8400만 달러 규모의 바그다드 정유공장 사전설계 프로젝트와 5억5000만 달러 상당의 제2차 발전기 구매계약 등 주요 SOC 사업에 우리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탈랄바니 대통령은 이에 대해 “한국과의 에너지•자원분야 협력 확대, 한국 기업의 주요 SOC 사업 참여를 환영한다”면서 “우리측의 참여 요청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탈라바니 이라크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사진=청와대>

이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의 경제개발 경험을 공유하면서 우리 업체들이 이라크 재건사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우리 정부 차원에서도 ODA 지원 등 이라크 재건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이라크와의 전면적 에너지 자원 협력의 전기를 마련했다”며 특히 “이번 양국정상간 합의로 석유공사의 쿠르드 유전개발 사업 참여로 초래된 우리나라와 이라크 중앙정부와 불편한 관계도 완전히 해소됐으며 우리 기업의 이라크 남부 유전개발 사업 참여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탈랄바니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자이툰 부대 파견에 대해 사의를 표명하면서, 수교 이후 양국관계가 제반분야에서 안정적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한 뒤 이번 방한을 계기로 양국간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탈랄바니 대통령은 지난 89년 수교 뒤 이라크 정상으로서는 처음으로 우리나라를 방문했으며 바르자니 쿠르드 지방정부 총리와 와히드 전력부장관, 디자이 주택건설부장관, 하리리 산업광물부장관 등 이라크 고위 정부 관계자 약 60여 명이 수행했다.